소액결제 정책미납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3가지 순간

지인과 기관을 사칭해 피해자를 속여 금품을 뜯는 ‘스미싱’과 ‘보이스피싱’ 범죄가 강원도에서 활개를 치고 있을 것이다.근래에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접종을 미끼로 이를 악용한 범죄도 덩달아 기승을 부리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춘천에 사는 60대 남성 A씨는 한 달 전쯤 딸에게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아빠,보험료를 받아야 하는데 스마트폰 액정이 나가서 못 받고 있습니다”는 단어가었다.문자와 함께 첨부된 웹페이지 주소를 누르자 B씨의 핸드폰엔 원격 조정 앱이 자동으로 설치됐다.얼마 있다가 B씨의 계좌에선 20만원이 인출됐다.

안00씨가 당한 범죄는 스미싱이다.이는 URL을 메시지로 보내 클릭하게 한 직후 악성코드를 심는 방식이다.기관이나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소액결제 현금화 지인을 사칭한 문자 메시지와 같이 웹페이지 주소를 보낸다는 점이 특징이다.그때 개인 금융정보가 빠져나가거나 소액결제 피해를 입을 염려가 크다.

강원도내에서는 문자와 전화를 매개로 한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도내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를 보면 2017년의 경우 1345건(구속 104명)이 생성했으며 피해액은 219억원에 달한다.지난해엔 1139건(구속 126명)으로 범죄 건수가 낮은 폭으로 줄었으나 피해액은 238억원으로 더 늘어났다.

요즘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접종을 미끼로 질병케어청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잇따르고 있다.‘[질환케어청]’ 기관명으로 된 말머리와 다같이 ‘코로나(COVID-19) 백신 예약 확인 신청’ 내용 등과 웹페이지 주소를 발송해 접속을 유도하고 있습니다.문자 속 주소를 누르면 질병청 사칭 앱 설치 페이지로 연결된다.해당 앱을 설치하면 금융아이디어를 희망하는 화면이 뜨는 것으로 확인됐다.질병청 측은 백신 접종 확인 공정에서 개인의 금융아이디어를 일체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주의를 당부하였다.

오는 4월 3차 재난지원금의 일환인 상생국민지원금이 지급되면 이를 악용한 범죄가 발생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image

경찰 직원은 “코로나19 상황을 이용한 각종 범죄가 판을 치고 있는데 관련 문자가 오더라도 무작정 누르지 말고 기관에 전화해 직접 확인해서야 소액결제 정책미납 한다”고 말했다.